상세검색
독일 정보 | 독일 Germany
Total 5,419개 / 독일 정보 29개 / 1 페이지
독일 여행에 필요한 유용한 정보

비자에서 전압까지: 독일 여행에 필요한 유용한 정보 및 주요 연락처 여권과 비자: 외국인이 독일에 입국하려면 유효한 여권이나 여권 대용 서류를 구비해야 한다. 대부분의 서유럽 국가 국민들은 유효한 신분증만으로도 입국이 가능하다. 유아의 경우 대부분의 경우 본인의 여행서류를 소지해야 한다. 특정 국가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은 입국 시 비자가 있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독일의 해외공관(대사관과 영사관)에 문의하면 된다.→ auswaerti…

독일의 지리 & 기후

독일은 유럽의 심장부에 위치하며 9개 국가와 국 경이 맞닿아 있어 유럽에서 가장 이웃국가가 많 은 나라이다.독일은 유럽의 심장부에 위치하며 9개 국가와 국 경이 맞닿아 있어 유럽에서 가장 이웃국가가 많 은 나라이다. 독일은 북쪽으로는 발트해와 북해와 맞닿아 있고, 남쪽으로는 알프스 산맥과 연결된 다. 독일에서 가장 높은 곳은 바이에른 주에 있는 2,962미터 높이의 추크슈피체 봉이다. 독일에서 가장 낮은 곳은 표고보다 3.54미터 낮은 슐레스 …

독일의 통화, 국경일, 도메인

통화 2002년 1월 1일, 독일에는 유로화가 도입되었다. 1948년부터 통용되었던 마르크화 대신 도입된 것 이다. 유럽중앙은행은 독일의 금융 중심지인 프랑 크푸르트 암 마인에 소재해 있다.  국경일1990년 체결된 통일조약에 따라 10월 3일은 독일 통일의 날로 법적 공휴일이 되었다. 독일통일의 날 은 연방법에 명시된 유일한 법적 공휴일이기도 하다. 도메인.de는 독일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도메인이 …

독일, 정치적 중심 베를린

이미 통일조약에도 베를린은 독일의 수도로 명시되어 있다.1991년 6월 20일 독일연방하원은 정부와 국회를 1949년 이래 독일연방공화국의 수도였던 본에서 베를린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1999년 수도 이전 이후 독일은 다시금 생명력 넘치는 베를린, 정치적 심장이자 이웃 유럽국가의 대도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상징적인 도시를 갖게 되었다. 새롭게 단장한 국회의사당, 총리공관, 분단의 극복을 상징하는 브란덴부르크문은 베를린의 이러한 의미를 잘 …

독일, 역사적 전례 없는 변화의 과정

1990년 10월 3일 독일은 통일되었다. 구동독 주민들의 평화혁명은 독일을 동쪽과 서쪽으로 갈라 놓았던 장벽을 무너뜨렸다.1989년 11월 9일, 베를린장벽이 무너지던 그 날은 혁명적인 변화의 정점이었다. 변화의 주인공은 동독의 주민들이었다. 한편으로는 여행의 자유를 속박하는 국가를 떠나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국경을 넘어 외국의 대사관을 점령하여 탈출을 시도한 주민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동독을 떠나지 않겠노라 큰 소리로 세상에 알린 주…

독일의 양국제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949-1990 독일의 ‘양국제’.1945년 이후 서독만이 민주주의와 관련해서 두번째 기회를 갖게 되었다. 미국, 영국, 프랑스 점령지역에서 자유선거에 의해 선출된 지역의회 대표들은 1948/49년 본 의회에서 헌법을 고안했다. 1919년 제국헌법의 구조적 결함과 바이마르 공화국 실패로부터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 헌법이 바로 독일 연방공화국의 기본법이다. 독일의 두번째 민주…

독일, 민족사회주의 시대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933-1945 민족사회주의 시대.히틀러가 선거에서의 큰 승리를 통해 권력을 잡은 것은 아니지만, 그는 1933년 1월 가장 세력이 큰 정당의 당수였으며 그 덕분에 제국총리가 될 수 있었다. 1932년 11월 6일 바이마르 공화국의 마지막 제국의회선거에서 민족사회주의당은 1932년 7월 31일 선거에 비해 200만 표를 잃은 반면, 공상당은 60만 표를 더 얻어 100개의 의석을 확보…

둑일, 바이마르공화국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919-1933: 바이마르 공화국.1918년 11월 제국이 붕괴되고 1919년 1월 헌법 제정을 위한 국민의회 선거가 개최되면서 제국은 바이마르 공화국으로 넘어가게 되었는데, 제국과 바이마르 공화국이 대체로 일관된 정책을 유지했다는 것은 특기할 만하다. 형태만 조금 변했을 뿐 제국의 제도가 그대로 이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를테면, 민중이 선출한 제국대통령의 권한은 너무나 막강했…

독일, 제1차 세계대전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914-1918: 1차 세계대전.1918년 10월이 되어서야 비로소 1차 세계대전에서 독일군의 패배가 확실해졌으며, 이 때가 되어서야 제국총리가 제국의회의 신임을 받아야 한다는 헌법개정이 이루어졌다. 총리가 의회에 대해 책임을 지게 한 것은 승전한 민주주의 국가들로 하여금 관대한 평화협정에 동의하게 하고 아래로부터의 혁명을 피하려는 의도였다. 두 가지 의도는 모두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

독일, 제국의 건립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871 제국의 건립.1860년대에는 통일이 자유보다 우선시된다는 원칙이 독일 내에서도 관철되었다. 이는 독일통일문제를 독자적 방식으로 해결한 프로이센의 총리 오토 폰 비스마르크의 ‘위로부터의 혁명’의 결과였다. 비스마르크는 1862-1866년에 있었던 프로이센의 헌법분쟁을 통해서 국내 정치권력을 행정부에 유리하고 의회에 불리하게 조정했고, 대외적 권력다툼에서는 1866년 오스트리아와의…

독일, 3월 혁명 이전의 시대와 파울교회 국민의회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1830-1848 3월 혁명 이전의 시대와 파울교회 국민의회.독일인들에게 있어서 독일통일문제는 언제나 지역적 문제와 헌법적 문제라는 두가지 측면을 가지고 있었다.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이는 곧 통일과 자유의 관계라 할 수 있다. 지역적 문제의 중점에는 ‘대독일주의’와 ‘소독일주의’의 문제가 자리잡고 있었다. 만약 신성로마제국의 자리에 독일국가를 세울 수 있다면 독일어권 오스트리아를 포…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

독일 문제를 뒤로 하고 서방으로의 기나긴 여정을 돌아보다.184년이라는 세월 동안 독일통일문제는 존속했다. 독일통일문제가 처음 발생한 것은 1806년 8월 6일 신성로마제국의 마지막 황제 프란츠 2세가 나폴레옹의 최후통첩에 따라 퇴위하면서 의원들을 면직시키고 이로써 ‘옛 제국’을 해체시키면서부터이다. 이렇게 해서 발생한 독일통일문제는 1990년 10월 3일 4대 전승국의 동의 하에 동독 (DDR: 독일민주공화국)이 서독 (BRD: 독일연방공화국…

독일, 동독 재건의 과제

통일의 과정은 역사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든 것으로 짧은 시일 내에 완성될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다.동독의 붕괴 이후 동독의 평균생산성이 서독의 1/3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기업의 민영화를 담당했던 신탁공사들은 처음 예상했던 6천억 독일마르크 (약 3천억 유로)의 수익 대신에 2천3백억 독일마르크의 적자가 기록되었다고 발표했다. 신연방주의 인프라구축을 위해 필수적이었던 투자금을 소위 ‘인민소유’ 하에 있었던 국영기업들의 민영화…

독일관광

독일은 여행지로서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점점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독일의 도시뿐 아니라 자연공원과 생물권보전지역들도 인기 있는 여행지다.독일인들은 여행을 즐긴다. 국외 여행뿐 아니라 국내 여행 역시 좋아한다. 독일의 알프스 산맥, 해변, 호수와 늪지, 자연공원, 계곡은 지난 수년 동안 이미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독일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자연풍경, 관광, 스포츠, 휴식에 대한 관심은 독일인들뿐 아니라 독일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 사…